글쓴이 :
의견 :
junghongh : 여러 걸림에도 용기내셔 심한 멀미까지 격으며 참여해주셔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. 그어려움속에 참여해주셨는데 우리 희망이라도 짠하셨으면 좋왔을것을 후일 좋은 날 있을것을 믿씀니다. 함께 기대해 봅시다.2009.03.08.
morinda : 선생님꼐서 오셨다면 머리아픈게 더 억울했을거라 생각합니다.2009.03.10.
mykoong : 모린다님. 너무 이쁘시군요2009.03.17.
plusyou : 그날 너무 수고하셨어요! 그리고 6월엔 멀미안하시고 말짱하게? 뵙길바랍니다 ㅎㅎㅎ2009.03.17.

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조회
126
[2009-3-7]부회장님 모린다님 kulturanwalt 16211
127
[2009-3-7] 꿍회장님 kulturanwalt 15556
128
[2009-3-7] 영원한 청년 kulturanwalt 10745
129
돼지 고슴도치 쥐 박정희 15109
130
오늘 우리 뱃속에 들어간 귀여운 음식들 박정희 15502
1 [21] [22] [23] [24] [25] 26 [27] [28] [29] [30] [31] [32] [33] [34] [35] [36] [37] [38] [39] [40] 58